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사이드 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전체메뉴

SNS 공유하기 트위터에 콘텐츠 등록하기 페이스북에 콘텐츠 등록하기 카카오톡 콘텐츠 등록하기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약국·보건소 내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및 수거안내문 게시 미흡해
출처 식의약안전팀
품목 의약(외)품 및 의료용품
조회수 275
게시일 2020.12.11
약국⋅보건소 내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및
수거안내문 게시 미흡해
-폐의약품 관련 표준 조례안 마련 및
수거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도 보완해야-

 가정에서 발생되는 폐의약품은 ‘생활계 유해폐기물*’로 분류돼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약국·보건소 등을 통해 수거한 후 소각 처리해야 한다.
* 생활폐기물 중에서 질병을 유발하거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줄 수 있는 것으로 폐농약, 폐형광등, 수은함유폐기물, 폐의약품 등이 해당됨.
폐의약품 수거·처리 등의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환경오염이나 약화사고 등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며, 실제로 국내 지표수에서 의약품 성분이 검출된 사례가 있다.

지표수의 의약물질(25종) 오염여부를 조사한 결과, Acetaminophen(진통제), Ibuprofen(소염진통제), Diphenhydramine(항히스타민제), Clarithromycin(항생제), Metformin(당뇨치료제) 등 15종의 의약물질이 검출됨.(국립환경과학원, 2016)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서울·경기 내 12개* 기초자치단체(구·시)에 있는 약국 120개소 및 보건소 12개소의 폐의약품 수거실태를 조사한 결과,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수거안내문 게시·폐의약품 처리 방법에 대한 복약지도 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 '불용의약품의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기초자치단체와 제정하지 않은 기초자치단체 각 6곳씩 선정

□ 규격화된 폐의약품 수거함 및 수거안내문을 약국⋅보건소에 배포해야
「생활계 유해폐기물 관리지침」에서는 가정에서 폐의약품을 약국·보건소 등에 무상배출 할 수 있도록 하고, 약국·보건소 등은 수거장소에 안내문을 게시하고 폐의약품 수거함을 눈에 잘 띄고 접근이 용이한 곳에 비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약국 120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폐의약품을 수거하는 약국은 110개소(91.7%)로 비교적 많았으나, 수거함을 비치한 곳은 17개소(14.2%), 수거안내문 게시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은 6개소(5.0%)에 불과했다.
보건소의 경우에도 12개소 중 11개소(91.7%)에서 폐의약품을 수거했지만, 4개소(33.3%)만 수거함을 비치하고 있었고 수거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은 1개소(8.3%)에 불과했다.
 
[ 약국 내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및 수거안내문 부착 사례 ]
폐의약품 수거함 비치 사례 폐의약품 수거안내문 부착 사례
약국 내 눈에 잘 띄는 곳 약국 내 찾기 힘든 곳 출입문에 부착 수거함 주변에 부착
약국내 비교적 찾기쉬운곳 약국 외부 벽에 부착
폐의약품 수거함·수거안내문은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여 폐의약품 수거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므로 보건복지부 및 지자체에서 이를 규격화한 후 약국·보건소에 제작·보급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  폐의약품 관련 표준 조례안 마련 및 수거⋅처리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 보완필요
프랑스?미국?벨기에 등의 국가들은 폐의약품 처리에 관한 법령 및 기준을 마련하고 중앙정부에서 관리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2017년 지자체로 관리업무가 이관됐다. 따라서 지자체가 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불용의약품 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의 제정이 선행되어야 하나, 현재 228개 지자체 중 83개(36.4%)만이 조례를 제정한 상태다.
이번 조사결과 조례가 제정되어 있는 지자체와 제정되어 있지 않은 지자체 간에 수거 참여 여부·수거함 설치·수거안내문 게시 등에 큰 차이가 없었는데, 이는 대다수 조례에 수거 주기나 운반·처리 주체가 명시되어 있지 않고 수거함 설치·수거안내문 게시·약사 복약지도 등에 관한 세부사항이 누락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표준 조례안 마련 및 조례내용의 실질적 이행을 위한 평가·관리방안의 보완이 필요하다.

[ 폐의약품 관련 조례 제정 여부에 따른 약국 및 보건소 조사결과 비교 ]
(단위 : 개소)
< 약국 (120개소) > < 보건소 (12개소) >
  수거
여부
수거함 비치 안내문 게시 복약
지도
  수거
여부
수거함 비치 안내문 게시
조례 여부 조례 有 55/60 (91.7%) 10/60 (16.7%) 1/60 (1.7%) 0/60 (0%) 조례 여부 조례 有 6/6 (100%) 1/6 (16.7%) 1/6 (16.7%)
조례 無 55/60 (91.7%) 7/60 (11.7%) 5/60 (8.3%) 0/60 (0%) 조례 無 5/6 (83.3%) 3/6 (50.0%) 0/6 (0%)
종합 110/120 (91.7%) 17/120 (14.2%) 6/120 (5.0%) 0/60 (0%) 종합 11/12 (91.7%) 4/12 (33.3%) 1/12 (8.3%)


□  폐의약품 수거에 관한 교육 및 홍보 강화 필요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미복용의약품을 ‘쓰레기통·하구수·변기에 처리(55.2%)’한 비율이 ‘약국·보건소에 반환(8.0%)’한 비율보다 훨씬 높게 나타나 폐의약품 처리에 관한 소비자 인식의 강화도 시급하다.
또한 이번 조사결과, 일반의약품 판매 시 약사가 폐의약품 처리방법에 대해 복약지도를 하는 약국이 없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에 대한 개선방안 마련도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소관부처(환경부·보건복지부) 및 각 지방자치단체에 ▲폐의약품 수거함·수거안내문 제작 및 배포·비치, ▲「불용의약품등의 관리에 관한 조례」표준안 마련 및 수거·처리 이행에 대한 평가·관리 보완, ▲폐의약품 수거 교육·홍보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가정 내에 보유하고 있는 폐의약품은 환경오염·약화사고 방지를 위해 가까운 약국·보건소를 통해 배출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김제란 팀장 (043-880-5841)
  • 보충취재안전감시국 식의약안전팀 신지황 대리 (043-880-5843)
                                                      

 

파일 201207_폐의약품 안전실태조사_보도자료.hwp201207_폐의약품 안전실태조사_보도자료.hwp
201207_폐의약품 안전실태조사_보도자료.pdf201207_폐의약품 안전실태조사_보도자료.pdf


총 게시물 1039 페이지 7 / 104
게시물 검색
보도자료 목록
번호 제목 출처 게시일 조회수
979 2020년 12월, 전월 대비 코로나19 관련 ‘예식서비스’, ‘숙박시설’ 소비자상담 증가율 높아 hot 빅데이터분석팀 2021.01.29 327
978 건물 주차장 차량 진출입로, 시각장애인 사고 위험 높아 hot 생활안전팀 2021.01.21 341
977 소비자 5명 중 1명이 렌터카 이용 중 차량 고장을 경험해 hot 소비자시장연구팀 2021.01.21 313
976 발열조끼, 제품에 따라 보온성 등 품질 차이 있어 섬유고분자팀 2021.01.21 248
975 SNS 플랫폼 거래, 소액 피해 많고 판매자 정보 확인 어려워 hot 거래조사팀 2021.01.21 330
974 안전한 소비환경을 함께 만들어 갈 소비자를 찾습니다 hot 위해정보팀 2021.01.14 362
973 식용유 중 지방산 유래 유해물질, 안전기준 마련해야 hot 식의약안전팀 2021.01.14 475
972 편의점 도시락 및 포장판매되는 생선 회·초밥, 위생수준 양호해 식의약안전팀 2021.01.14 232
971 전해수기, 실생활 환경에서 수돗물만으로는 살균효과 미흡 hot 제품안전팀 2021.01.14 659
970 전기장판, 온도균일성·소비전력량에서 차이 있어 전기전자팀 2021.01.14 180

만족도 조사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조사
페이지 처음으로 이동